> 진료부안내 > 특수클리닉
망막 클리닉   
+ 안과 클리닉 안내 : 033-650-6212

     포도막염이란?
      우리의 눈은 3종류의 막으로 둘러싸여 있는데 가장 바깥쪽의 하얀 막을 가장안쪽에 신경이 분포하는 막을       망막, 중간막을 포도막이라고 합니다. 포도막은 혈관이 많은 눈 안의 조직으로, 부위에 따라 앞에서 부터 빛
      의 양을 조절하는 홍체, 수정체를 받쳐주는 모양체, 그리고 눈 밖의 광선을 차단하는 맥락막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포도막염은 이들 부위에 발생한 염증을 말합니다.

     증상
      빛에 예민해지고, 눈부심, 통증, 뿌옇게 흐려보임, 충혈 등의 증상이 나타나며, 특히 초기에는 빛을 보면 통
      증을 느끼는 수가 많습니다.
      염증이 만성적으로 계속될 때는 심한 통증등은 없고 둔한 통증이 간혹 있으며 시력저하가 심하게 나타납니
      다. 그리고 염증이 오래되면 합병증으로 간혹 백내장, 유리체 혼탁, 망막의 이상, 녹내장을 초래하게 됩니
      다.

     원인
      바이러스, 곰팡이, 기생충, 세균 등이 알려져 있기는 하지만 대부분이 원인불명 입니다.자가면역이상 (요통
      의 증상이 동반되는 강직성 척추염, 입안이나 생식기가 허는 베세트병, 손마디나 무릎이 붓고 아픈 류마티
      스 관절염 등)이 있을 수도 있습니다.
      따라서 포도막염 진단을 받은 경우 종합적인 검사 또는 내과, 피부과, 정형외과 등의 검사가 필요할 수도 있
      습니다.

     포도막염의 종류
      염증이 눈의 앞쪽에 있는 경우로 눈의통증과 출혈, 눈부심이 있고 시력이 떨어지며 급성으로 나타나고 재발
      이 잘됩니다. 의사가 처방한 안약이나 약을 잘 복용하여야 나중에 합병증을 최소화 할 수 있습니다.
      강직성 척추염이 여기에 해당됩니다.

      - 중간 포도막염
          포도막의 중간부위에 염증이 있는 경우로 시력이 약간 떨어지고 날파리증이 나타나지만 느끼는 증상이           없을 수도 있습니다.
          증상이 가벼울때는 치료가 필요없고 염증이 심해지면 안약을 투여하고 약을 복용하셔야 합니다.
          합병증이 발생했을 때는 경우에 따라 의사의 적절한 치료를 받아야 합니다.


      - 전체 포도막염 포도막 전체가 염증이 있는 경우이며 가장 심한 포도막염 입니다.
          처음에는 염증이 눈의 뒷 부분에만 있다가 시간이 지나면 전체 포도막염으로 발전하는 수가 많으며 베세
          트병이 여기에 해당됩니다.

      - 날파리증 (과거용어:비문증, vitreous floaters, 飛蚊症)
          이름 그대로 벌레 같은 것이 날아다니는 듯한 증상을 말합니다.
          이것은 노화증상의 일종으로 나타나는 경우가 많습니다. 초자체(유리체)란 눈의 각막, 수정체보다           뒤에 있고 맨 뒤의 망막과의 사이에 있는 눈의 용적 대부분을 차지하는 아주 맑은 액체로서 젤리 같은 성
          상을 취하고 있습니다.
          이곳에 경미한 정도의 혼탁이 있을 경우 빛이 통과하다가 망막 위에 그림자를 만들기 때문에 자각적으로
          는 까만 점, 실 모양으로 느끼게 되며 대개 밝은 면을 보면 더 잘 나타나게 됩니다. 처음에 한 두개에서           점차로 숫자가 늘어나는 경우도 있습니다.
          주로 후유리체박리때 갑자기 나타나고 경한 초자체의 출혈이나 포도막염 때도 나타날 수 있습니다.
          이런 증상이 심한 분들은 흰색 종이를 눈앞에 대고 그 숫자나 범위를 체크해 보시고, 그 물체의 개수나           범위가 급격하게 변화할 때는 안과에서 정밀망막촬영을 하여 망막이나 초자체, 포도막의 큰 질병이 아닌
          지 검사 받아야 합니다.
          비문증자체는 대개 시력의 장애를 나타내지 않지만 예민한 사람에게는 자가적으로 큰 불편을 초래하기
          도 합니다.
          따라서 시일이 경과하여 혼탁이 엷어지거나 적응이 될 때까지 심리적인 안정을 취하는 것이 좋습니다.
          이 자체로는 동반된 질환이 없는 한 수술하지 않는 것이 원칙이며 아주 큰 병변일 경우에는 수술을 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치료
      근본적인 치료가 매우 중요합니다. 안과전문의와 상의하시기 바랍니다.